당신에게는 사막이 필요하다
국내도서
저자 : 아킬 모저(Achill Moser) / 배인섭역
출판 : 도서출판더숲 2013.07.29
상세보기



책 읽고 : 당신에게는 사막이 필요하다 - 아킬 모저 : 분명한 것은 인생에서 한 번쯤은 필요하다. 사막이라는 것

이 세상에 셀 수 없는 와인의 종류가 있지만, 그 와인은 아무리 돈이 많은 사람이라도 쉽게 먹어볼 수가 없다면..!

그런데 그 25개의 와인 중에 딱 3개는 제가 접할 수도 있었고 나머지 2개는 실제 접하지 못했고 나머지 하나만 접해봤다고 가정해볼까요.

그 하나의 와인중에서 저는 딱 와인 한방울을 맛을 보았다면?


그런데 그 와인이 정말 대박 좋았던거예요. 그런데 어느 누구가 놀랍게도 짠~~하고 나타나서 수십년의 세월이 걸려서 25개의 와인을 맛을 본 사람이 있고, 각 와인병(25개) 마다 80% 정도를 제대로 맛 본 사람이라면? 그런데 그 사람이 당신에게 와인이 필요하다고 말한다면 전 정말 무조건 그 책을 읽어볼거예요.


그러나 전 살짝 실망을 했네요 ^^






NIKON | COOLPIX S8200 | 1/10sec | F/3.8 | 7.0mm | ISO-400




감동의 기록은 있지만 인생의 지혜까지는 읽으면서 잘 모르겠습니다.

정말 기대하고 읽었는데, 사실 감동의 기록도...... 솟구쳐올라오는 그런 감동보다는 어느정도 예상 가능한 감동이었구요.

그래서 기대가 너무 커서 그런지 아쉽다는 생각만 자꾸만 들었어요.


그렇다고 이야기가 흥미진진하지는 않는 것인가? 아니요. 읽는 내내 제가 경험하지 못한 RARE한 사막에서 살아남으려는 그의 체험기, 그가 찾아낸 소중한 유산들(그것이 물질적이든 정신적이든, 공인이든 개인적으로 것이든)은 무척이나 소중한 것이었구요, 다른 책에서 쉽게 접하지 못하는 내용인 것은 확실합니다. 다만 제 기대가 너무나 컸던 것이지요.


저도 잠깐이지만 이집트의 바하레야 사막에 갔던 경험이 있습니다. 그때 사막의 경험이란, 정말 아킬 모저가 말한대로 모든 시공간이 초월되더라구요. 늘 일과 미래에 대한 불안감으로 스트레스를 받던 도시생활과는 압.도.적.으.로 다른 것이었습니다. 







SONY | DSC-W350 | 1/500sec | F/8.0 | 4.7mm | ISO-80



이집트 바하레야 사막에 도착해서 차에 내려서 걸어가던 도중

뒤를 돌아보고 펼쳐진 광경에 깜짝 놀라 사진을 찍었습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사진 중 하나예요 ^^







SONY | DSC-W350 | 1/640sec | F/5.7 | 18.8mm | ISO-80



그리고 저를 사막에서 길을 잃지 않도록 도와준 가이드이지요

제 시간이 되었는지, 제가 사진을 찍는 동안 옆에서 자신의 신께 기도를 드리고 있었어요.



사막이 광활했던 곳에서 인간이 할 수 있는 것이라곤 기도 밖에 없다는 것이 와 닿았더라구요.

인간은 어마어마한 자연의 일부라는 것.







사막의 어마어마하은 사진과는 또 완전 다르더라구요.

그랬기에 25개의 사막을 탐험한 아킬 모저의 책은 저에게 무척이나 매력적이었습니다.









NIKON | COOLPIX S8200 | 1/20sec | F/3.8 | 7.0mm | ISO-400



그런데 마케팅의 문제인지;;;;; 지혜는 모르겠습니다.

아킬모저만의, 그리고 사막이라는 특수한 환경에 목숨을 걸고 수십년간의 사막탐험으로만 알 수 있는 인생의 지혜까지는 모르겠구요, 그냥 누구나 일상적인 상황에서 충분히 체험하고 느낄 수 있는 지혜정도? 


오히려 이 책은 다른 여행기에서는 절대 만날 수 없는 아킬 모저만의 시선이 있습니다. 그리고 아킬 모저만의 경험도 있구요. 그래서 그의 책은 충분히 매력적입니다. 그러나 책 겉면에 적힌 빨간색 글자의 반은 그다지 공감이;;;;;;;;;;;; 가지는 않네요.



그의 여행기는 실제로 다이나믹했겠지만 책으로 담아냈을 때 그 다이나믹을 제대로 느끼기에 조금 부족함이 가장 아쉽아쉽 ㅜ0ㅠ 이야기 전개방식이 소설같은 방식이었다면 조금 더 재미있지 않았을까, 읽는 내내 굳이 집중력을 요하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구요.


허나 이 책의 제목처럼 당신에게는 사막이 필요하다...라는 그 필요성은 책을 시작하고서부터 끝까지 이야기합니다. 대자연과의 1:1 만남에서 느껴지거나 압도되거나 목숨을 걸거나 개인적인 의미를 발견하거나 원하는 것은 부족함을 느끼거나 원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는 풍족함을 느끼거나 등등, 다양한 사막에서 다양한 환경에서 다양한 조건에서 가지게 되는 일상생활과 도시에서는 얻을 수 없는 것이 분명 존재한다는 것을 그의 여행기내내 발견하게 되거든요 



그러므로, 지혜까지는 모르겠어도, 당신에게는 사막의 존재는 분명 필요할것입니다!












참고. 일부 게시물에는 제휴 링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