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6월 여행

이집트 하면 절대 빠질 수 없는 곳, 고고학 박물관이다. 이집트 카이로 여행을 시작하기 전, 한국에서 이집트 다큐멘터리나 람세스에 관한 소설과 책, 영상 자료 등을 보았다. 그러나 우리나라도 마찬가지이지만 영화나 드라마로 보면 참 재미있지만, 박물관에서 둘러보는 전시물은 다가오는 감흥이라는 아무래도 적다. 그러나, 이집트 국립 고고학 박물관의 경우 감흥이 물밀 듯이 밀려왔다. 이집트 카이로에 온다면 사막투어와 고고학 박물관은 꼭 가라고 완전 강추하고 싶다.




SAMSUNG | NV100HD, VLUU NV100HD, LANDIAO NV100HD, TL34HD | 1/15sec | F/2.8 | 6.0mm | ISO-200


내가 묵었던 숙소는 매우 낡은 아파트라서 엘리베이터 탑승은 정말 무서웠다. 하지만 그래도 우리 숙소의 최고 장점은 이집트 고고학 박물관과는 걸어서 5분 거리라는 것! 위 사진이 내가 묶었던 호스텔의 입구다. 

카이로 내의 대부분의 저렴한 호스텔은 이런 모습이었다. 나는 건물 무너질까 봐 첫날은 엄청 무서워했었다. 게다가 엘리베이터는 사람의 손으로 움직이는 수동이라는 것! 엘리베이터 탑승할 때, 도착하지 않는다면, 소리치면 된다. 그럼 알았다며 엘리베이터 보내준다. 처음에 진짜 무서웠고 시간이 지나니 덜 무서웠다. (안 무서웠던 것은 아니고.)

▶ 2011, 아에로플로트 타고 카이로 여행 / 기내식 맛있게 먹는 법/카이로 호스텔




FUJIFILM | FinePix AV100 | 1/160sec | F/8.8 | 5.7mm | ISO-100


FUJIFILM | FinePix AV100 | 1/160sec | F/8.8 | 5.7mm | ISO-100


처음으로 이집트의 무단 횡단을 통해 무사히 도착했다. 지도상으로는 호스텔에서 박물관까지의 거리가 멀지 않았다. 실제로도 그러했고. 현지인들 모두 쿨하게 무단횡단을 한다. 수많은 자동차가 생각보다 빨리 달리니 도저히 엄두가 나질 않아 머뭇거리니  어떤 이집션 아저씨가 손짓으로 따라와~ 이러셨다. 그 아저씨만 믿고 따라가서 무단 횡단을 시도했고 성공! 아저씨께 감사하다고 하니까 그냥 씨~익 웃으시면서 갈 길을 떠나셨다.





SONY | DSC-W350 | 1/125sec | F/8.0 | 4.7mm | ISO-80


TV에서만 보던 이집트 고고학 박물관 도착! 

 박물관 앞에 도착했을 때 나는 그 자체가 무척 신기했다. 하지만 박물관을 어떻게 이용해야 하는지 정보가 없어 어디서부터 무엇을 시작해야 할지 난감했다. 일단 표를 사야겠다 싶어서 매표소에서 표를 사려는 데, 등 뒤에서 들려오는 한국어. 나는 반사적으로 뒤를 돌아보았고 그곳에는 한국 아주머님 2분 정도 계셨다. 당신들을 쳐다보는 나를 아주머님께서는 한국 사람이냐고 물어보셨다! "아이고 ~ 한국 멀리 아가씨 3명이서 씩씩하게 왔네. 세상에~" 라고 칭찬해주시며 아주머님도 영어 가이드팀으로 함께 할 사람을 찾고 계셨다. 

이집트 고고학 박물관 내에는 다양한 언어로 가이드 해주는 공식 가이드 분들이 계신다. 팀으로 신청하면 아무래도 저렴하니 잘 됐다. 우리는 그런 개인 가이드 시스템을 전혀 몰랐는데 교민 덕분에 저렴한 비용으로 가이딩을 받을 수 있었다. 아주머님 한 분은 이집트에서 살고 계시는 교민이시고, 또 다른 한 분은 그분 친구이신데, 영국에서 사시는 교민이셨다. 마침 여름 휴가로 카이로로 놀러 오셨다고.





SAMSUNG | NV100HD, VLUU NV100HD, LANDIAO NV100HD, TL34HD | 1/200sec | F/7.3 | 6.0mm | ISO-80

▲ 다 같이 기념촬영! ▲


 표를 구매하고 나서 주변을 둘러보면 티켓을 구매한 사람을 예의 주시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 사람들이 정식 가이딩을 하시는 사람들이다.(ID카드를 목걸이처럼 걸고 있다. ID카드가 있어야 이집트 박물관에서 정식 가이드가 가능하다. 그 ID카드 뒤에는 가능 언어 적혀져 있다.) 각 가이드들은 각자의 어학 능력에 따라서 다양한 언어를 구사하시는데, "아주머님이 아가씨들 영어 가능하시죠?" 라고 하셔서 우리는 영어 가이드로 했다. 그래서 바로 가이드분 섭외해서 십시일반 가이딩 팀을 만들어서 가이드 시작!


Alice's Tip 국어 가이딩을 하려면 숙소에 미리 이야기하면 한국어 가능하신 분을 섭외해준다. 대신에 이집트에서 한국어가 흔한 언어는 아니다. 그래서 하루 전 혹은 몇 시간 전이라도 숙소 주인분께 혹은 호텔 안내 데스크에 부탁해야 한다. 영어 가이딩 보다는 요금이 더 비싸다.



당시 우리 가이드는 스페인어, 영어 전공이었다. 그리고 그 덕분에 정말 즐거운 박물관 투어가 되었다! 내가 아무리 열심히 다큐멘터리와 영화를 찾아본다 한들, 가이드의 설명만큼 정확하고 풍성할 수는 없다. 만약 이집트에 대한 정보가 거의 없는 상황에서 그저 이집트 고고학 박물관을 둘러만 봤다면 "아... 이집트 박물관은 이렇구나." 하고 말았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가이드는, 이집트 역사부터 우리에게 훑어주면서 설명해주었다. 그리고 역사 뒤에 있는 에피소드까지! 박물관에서 가이드와 있는 동안 정말 흥미진진하게 박물관을 둘러볼 수 있었다. 그리고 이집트 국립 고고학 박물관 내의 모든 전시물은 피라미드에서 공수한 오리지날 유품들이다. 그래서 보완이 강하다.


 아.. 에피소드 하나.

 박물관 입장 시 입장권을 직원에게 건네주면 직원은 티켓을 반으로 찢는다. 아무 생각 없이 나는 직원 앞에서 내가 반으로 찢어서 그에게 반을 주었더니 직원이 나에게 표를 다시 사라고 했다. "커팅. 노 노노노, 뉴 티켓 플리즈". 라고 말하면서.


" 당신 앞에서 내가 찢었잖아. 뭔 소리야" 라고 영어로 이야기해도 무조건 뉴 티켓 이라고 말하면서 나를 안으로 못 들어가게 했다. 나보다 먼저 들어간 사람들은 기다려도 내가 입장하지 않고 있으니 걱정되었던 교민분이 나오셨다. 나에게 무슨 일있냐고 물으셔서 자초지종을 이야기하니 교민분께서 아랍어로 직원에게 이야기하셨다. 그랬더니, 직원의 태도가 바뀌었다. 그 직원은 나를 가리키면서 학생증으로 표를 샀는데, 학생증을 안 보여줘서 그런다고 말을 싹 바꾸는 것이다. (이 쉐이가... ㅡㅡ; ) 내가 아랍어 못하니까 나한테는 배짱튕기더니, 아랍어 구사하는 교민이 이야기하니까 말 바꾸는 거 보소.... (참고로, 나는 그 당시에 국제 학생증이 소지 하고 있었다.) 



Alice's Tip 이집트는 늘 이런 식이었다. (모든 국민이 그렇지 않겠지만) 특히 카이로는 조심해야 한다. 아랍어를 할 중 모르면 바가지 쓰는 것은 비일비재.  아랍어를 조금이라도 할 줄 아는 게 유리하지만.. 어느 세월에... 그냥 마음 단단히 먹고 정신 차리고 카이로 여행하길 추천한다.





SONY | DSC-W350 | 1/125sec | F/8.0 | 4.7mm | ISO-80


박물관 정문에 보면 있는 작은 연못 있다. 이 연못에 크게 관심이 없었는데, 가이드는 이 연못에 관해서 설명해주었다. 그중에 내 귀를 의심케 하는 것은 바로 파피루스의 존재. 사진에 보이는 무성한 풀이 파피루스다. 연못 중앙에 파피루스를 심은 것은 이집트 역사를 상징하는 식물 중 하나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SAMSUNG | NV100HD, VLUU NV100HD, LANDIAO NV100HD, TL34HD | 1/250sec | F/7.3 | 6.0mm | ISO-80


SAMSUNG | NV100HD, VLUU NV100HD, LANDIAO NV100HD, TL34HD | 1/250sec | F/7.3 | 6.0mm | ISO-80


SAMSUNG | NV100HD, VLUU NV100HD, LANDIAO NV100HD, TL34HD | 1/250sec | F/7.3 | 6.0mm | ISO-80


이집트 국립 고고학 박물관 내부는 카메라를 가지고 들어갈 수 없다. 입장권을 구매하고 따로 짐 맡기는 곳에 카메라도 같이 맡겨야 한다. 나의 눈으로 담아둔 이집트 고고학 박물관 내부는 정말 어마어마했다. 피라미드 내부에 있던 물건이나 석상들을 그대로 옮겨 놓았기 때문에 박물관의 높이도 매우 높았다. 그 웅장함에 진짜 놀라워서 입을 못 다물 정도.






SONY | CYBERSHOT | 1/10sec | F/2.0 | 9.7mm | ISO-100


출처: doopedia.co.kr [네이버 지식백과]

이집트박물관 [Egyptian Museum, ─博物館] (두산백과)




 박물관 내부로 등장하자마자 이런 모습이 펼쳐진다. 아 진짜 대박...!!!! 중앙에 부부 석상의 여자를 자세히 보면 왼쪽 팔은 무릎 위에 있지만, 오른쪽 팔은 남자 허리에 있다. 가이드 말로는, 여자가 적극적이어야 이렇게 파라오를 차지할 수 있다며. ^^ 입장과 함께 시작된 박물관의 가이딩은 정말 좋았다. 내 기억에 2시간인가? 2시간 반 정도 소요되었던 것 같다. 가이드는 쉬지 않고 설명해주셔서 덕분에 박물관에서 지낸 시간이 정말 재미있었다.




FUJIFILM | FinePix AV100 | 1/500sec | F/4.1 | 11.0mm | ISO-100


 불에 그을린 건물이 보인다. 2011년도 2월 이집트 시위가 일어났을 때 저렇게 되어버렸다. 저 건물은 정부 청사 건물이었다. 데모로 건물이 시커멓게 탔다고 한다. 저 건물 바로 옆에 있던 박물관은 도둑들과 도굴꾼들의 타켓이 되었고, 이집트 시위가 일어나자마자 정부가 가장 먼저 한 일도 정부 청사 옆에 있던 고고학 박물관을 경찰들과 군인들이 둘러싸서 안전하게 지키는 일이었다고 한다. 모든 피라미드 내의 유물들은 현재 이 박물관에 보관되어 있으며(=즉 피라미드 내부에는 현재 유물들이 없다는 말), 도난의 위험이 될지언정, 절대로 오리지널들을 그대로 박물관에 두었기 때문에, 그 정신 없는 상황 가운데서 박물관을 지킬 수밖에 없었다고. 실제로 시위가 나자마자 도굴꾼들이 박물관으로 진입을 시도하려고 했었지만 모두 실패로 끝났다고 한다.





SAMSUNG | NV100HD, VLUU NV100HD, LANDIAO NV100HD, TL34HD | 1/160sec | F/7.3 | 6.0mm | ISO-80


이집트의 주식이라는 쿠샤리를 먹으로 길을 헤맸다.

 박물관에 흠뻑 빠져서 시간을 보내고 나니, 배가 고팠다. 배가 고팠지만, 식당 찾는 게 엄두가 나지 않았다. 이집트의 음식이 대체 나한테 맞을 수 있을까. 인상만 쓰고 나오는 건 아닐까. 그건 식당에 대한 예의가 아닐 텐데. 수많은 고민이 왔다 갔다 하는 가운데 큰 결심을 내렸다. 일단 이집트 국민 음식인 쿠샤리는 꼭 먹어보자.. 다 사람 사는 곳인데 먹을만하겠지. 결심을 굳힌 뒤 거리를 배회하는데, 도무지 어디서 쿠샤리를 파는지 모르겠다. 심각하게 고민하다가 아무나 붙잡고 물어보기로 했다.





FUJIFILM | FinePix AV100 | 1/250sec | F/2.9 | 5.7mm | ISO-125


FUJIFILM | FinePix AV100 | 1/250sec | F/2.9 | 5.7mm | ISO-125


FUJIFILM | FinePix AV100 | 1/250sec | F/2.9 | 5.7mm | ISO-160


 길가에 친구인 듯한 사람과 이야기하는 사람에게 물어봤다. 카이로의 쿠샤리를 먹어보고 싶은데 식당을 모르겠다. 우리에게 가르쳐줄 수 있냐고 물었더니, 그 청년은 친구에게 bye하고 자신이 나서서 길을 안내해주겠다고 한다. 그냥 말로 설명해주면 된다고 하니까 말로 설명이 어렵다고. 우리는 그 청년을 살짝 경계했지만, 그냥 믿고 가보기로 했다. 정작 그 청년을 따라가 보니 말로 설명할 길이 아니었다. 우리는 이 청년을 의심했다고는 하지만 가만히 생각해보면 아무 의심 없이 이 청년을 잘 쫓아다녔다. 이름은 압두 22세. 세계여 행이 꿈이라고 했다. 압두라는 이집션 청년은 친한 한국인 친구도 있었다. (얘가 내 친구라며 사진 보여주고 친구 이름도 알려줌) 그러면서 우리에게 한국 어디 사는지 물어보았다. 그렇게 넉살 좋은 녀석이었기에 그는 우리의 질문에 모두 친절히 답해주었다. 


압두는 자신 있게 식당을 소개했다. 여기가 가장 맛있는 쿠샤리 집이라고. 물론 우리는 그를 쫓아갔으니 이 식당의 주소는 모른다. 식당 안으로 들어가니 에어컨 덕분에 무척 시원했다. 압두는 테이크 아웃이 더 저렴하다며 (몇백 원 차이남;;;) 포장만 하고 자신이 잘 아는 카페로 데려가 주었다! 그런데, 이집트에서는 그냥 몇백 원 더 주고 그냥 시원한 가게에서 쿠샤리를 먹는 것을 추천한다. 압두에게 안내받은 쿠샤리 가게는 2층으로 된 큰 식당이었다. 카드 결제도 받는 곳이었지만 달랑 쿠샤리 4개만 구매하고 카드 결제하기는 미안했다. 개당 1,000원 꼴이라 그냥 현금 지불. 





FUJIFILM | FinePix AV100 | 1/30sec | F/2.9 | 5.7mm | ISO-500


FUJIFILM | FinePix AV100 | 1/30sec | F/2.9 | 5.7mm | ISO-640


FUJIFILM | FinePix AV100 | 1/30sec | F/2.9 | 5.7mm | ISO-800


FUJIFILM | FinePix AV100 | 1/27sec | F/2.9 | 5.7mm | ISO-800


카이로의 로컬 카페에서 따뜻한 민트티와 쿠샤리

압두가 소개해준, 친한 카페는 에어컨은 없었다. 누가 봐도 허름한 카페. 즉, 카이로의 현지인들만 드나드는 전형적인 로컬 카페였다. 그런데 카페를 둘러보면 이곳은 남자들만 주로 오는 카페 같았다. 처음에는 에어컨이 없어서 실망했지만, 그래도 언제 이런 로컬 카페에 와볼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땀을 닦으며 이곳을 둘러보니 사장님이 많이 덥지 않냐며  얼린 물이 든 페트병 꺼내어 주셨다. 서비스라며 원하는 만큼 마시라고!


 우리는 쿠샤리를 먹으면서 압두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여기서 제일 유명한 가수가 누구냐고 물었더니 예전 아니면 현재에 관해서 묻는 거냐고 했다. 그래서 현재는 누군데? 하고 물었더니 정말 유명한 가수는 예전 가수라고 한다. 우리는 먼 이 나라의 정서가 궁금했다. 꼭 유명한 가수 CD 한 장은 사기로 마음을 먹었기 때문에 압두한테 질문 했었다.


솔직히 쿠샤리는 내 입에 맞지 않았다. 음.... 특이한 향이 혹은 양념이 있지는 않았다. 하지만 워낙 더웠던 탓에 입맛을 잃은 건지, 그다지..... 쿠샤리 맛은, 마카로니와 고기하고 토마토하고 핫소스와 그냥 비벼 먹는 그 맛? 하지만 우리가 저렇게 그릇을 싹 다 비운 이유는 정말 배고파서. ^^;;;;  그리고 무척 인상적인 것은 이렇게 더운 날씨에도 따뜻한 민트 티를 받았다. 중동식 민트 티는 박하 잎을 우려내어서 설탕을 진하게 탄다. 이 카페 역시 우리에게 설탕을 원하는 만큼 넣으라고 했다. 그런데 정작 내가 원하는 대로 설탕을 넣으니 카페 사장님이 많이 놀라셨다. 민트 티 한 잔도 아저씨가 서비스로 주시는 것을 보니 이곳은 압두가 자주 오는 곳인 듯했다. 



이집트의 쿠샤리(kushari) 

 이집트를 대표하는 음식 "쿠샤리(Koushari)" 일종의 볶음밥이라고 생각하면 쉽게 연상할 수 있다. 쿠샤리에는 빨간 소스도 있는데 나름 매운 소스지만 정작 한국인 우리 입맛에는 전혀 맵지 않았다. 이집트인들의 주식인 쿠샤리는 혁명과도 연관이 있다. 몇 년 전에 반정부 시위가 있었을 때 그 혁명을 "쿠샤리 혁명"이라 불렀다고 한다. 생활 물가가 많이 올랐음에도 불구하고 월급은 그대로였던 것이 생활고의 가장 큰 문제 (이건.. 한국도 마찬가지인;;; ㅠ_ㅠ 월급 박봉 췟...) 그래서 일종의 생계가 매개가 되었던 혁명이어서 그렇게 불렀다고. 그래서 쿠샤리라는 음식은 단순한 음식이 아닌, 이집트 인을 대표하는 음식이다. 쿠샤리를 한 입 먹으면 토마토 스파게티 같은 그런 맛?!이 느껴진다. 왜냐하면, 마카로니와 콩 같은 곡식에다가 토마토  소스를 얹고 볶는 음식이기 때문. 나에게는 쿠샤리는 그.냥. 먹을만한 음식이었다.




이전 글 더 보기

2011, 카이로 : 바하리야 사막에서 자연과 함께하기. : 샌듄, 피라미드 마운틴, 소금호수

2011, 올림픽 항공 탑승기 (카이로에서 아테네로)

2011, 아에로플로트 타고 카이로 여행 / 기내식 맛있게 먹는법/카이로 호스텔

[여행 프로모션] - 익스피디아 8% 할인 할인코드(+ 최대 60% 추가 할인 혜택!)

[여행 프로모션] - 땡처리항공권 나왔다! 가격은 LCC + 기내 풀서비스의 홍콩항공(Hongkong Airlines)

[여행 프로모션] - 해외여행, 전 세계 데이터 유심카드(인천/ 김해 공항 수령) 최저가 구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프리카 이집트 | 카이로
도움말 Daum 지도


포스팅 내용이 공감되거나 도움이 되었다면 공감 ♡를 눌러주세요.

당신의 공감과 덧글은 언제나 큰 힘이 됩니다. ^^

.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