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기록/중국

칭다오 여행: 중국 로컬 식당, 야오야오 훠궈 레스토랑(瑶瑶火锅)에서 맛있게 점심먹기.


Canon | Canon EOS Hi | 1/40sec | F/4.5 | 24.0mm | ISO-800


2015년 1월 여행.

점심을 무엇을 먹을까 하다가, 중국 하면 그래도 푸짐한 식사다 싶어 훠궈 레스토랑으로 갔다. 하지만 거기서 훠궈를 먹은 것은 아니고, 필요한 음식을 주문해서 먹었다. 이곳의 음식은 생각보다 맛있고 중국 전역의 식당에서 쉽게 볼 수 없는 게장요리도 맛볼 수 있어서 좋았다.


중국에 혼자 여행 가면 먹는 게 좀 슬프다. ㅠ0ㅠ 중국은 항상 코스식이라든가 아니면 여럿이 먹는 특징상, 혼자서 먹으려면 돈도 많이 들고 종류별로 다양하게 맛을 볼 수가 없다. 하지만 칭다오 여행에서는 슬프지 않았다! 현지 칭다오 원데이투어에 신청했었기에, 같이 투어를 신청했던 분들과 함께 식사할 수 있었으니까.




Canon | Canon EOS Hi | 1/30sec | F/4.5 | 24.0mm | ISO-1000


야오야오 훠구 레스토랑 내부

식당이 정말 컸다. 물론 이건 어디까지 한국인 기준에서 말하는 것이다. 중국에 여러 식당을 가봐도 대부분 규모가 컸다. 나는 처음 중국 갔을 때, 식당이 너무 크다고 했더니, 현지인이 이 정도 규모는 보통이라고 한다. 작은 식당도 많지만, 일반적인 식당도 큰 곳이 매우 많다고 했다. 역시 대륙~


야오야오 훠구 레스토랑 내부는 단체석을 위한 공간뿐만 아니라 단란하게 4인이 먹기 좋도록 구성된 장소도 있었다. . 





Canon | Canon EOS Hi | 1/30sec | F/4.5 | 24.0mm | ISO-320


칭다오 야오야오 훠구 레스토랑에서 만날 수 있는 다양한 식재료

배정된 공간으로 들어가기 전에 식당 내부를 둘러봤는데 우와~ 정말 재료가 다양했다. 메뉴판에도 메뉴와 가격이 적혀있어서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중국에서 훠궈란 우리에게 샤브샤브다. 원하는 재료를 선택해서 뜨거운 국물에 데쳐 먹거나 삶아 먹는 요리인데, 그래서 다양한 재료가 필요하다. 아쉬운 점이라면 중국어를 모르는 사람은 메뉴판을 읽기 힘들다는 점. 그렇지만 이렇게 각 재료가 전시되어있으니, 원하는 재료를 손가락으로 가리킬 수 있다. 나는 원데이 투어에 참여하고 있었기에 조선족 선생님이 가이드를 해주셨다. 그래서 편안하게 먹을 수가 있었다. 선생님이 배려해주셔서 한국인들이 싫어하는 향신료도 다 빼고 요리를 주문했다. 




Canon | Canon EOS Hi | 1/40sec | F/4.5 | 24.0mm | ISO-500


대박.. 번데기 보이심???????

번데기 크기가 진짜 엄지손가락보다 더 컸다. 옛날에 비정상회담에서도 장위안이 한국 번데기 너무 작아서 못 먹는다 했는데, 중국 번데기 정말 대박 컸다. 저 정도면 고소함이 장난이 아니겠는데!? 번데기 왼쪽에 자리한 식재료의 정체는 모르겠으나.... 한국인에게 익숙치 않은 재료임은 분명해 보인다 ^^;;;




Canon | Canon EOS Hi | 1/40sec | F/4.5 | 24.0mm | ISO-500


Canon | Canon EOS Hi | 1/50sec | F/4.5 | 24.0mm | ISO-100


Canon | Canon EOS Hi | 1/40sec | F/4.5 | 24.0mm | ISO-125


Canon | Canon EOS Hi | 1/30sec | F/4.5 | 24.0mm | ISO-125


Canon | Canon EOS Hi | 1/40sec | F/4.5 | 24.0mm | ISO-640


다른 한쪽에는 훠궈로 먹을 수 있는 국물이 있었다. 이 또한 종류가 다양해서 선택해서 먹을 수 있겠지만, 같이 갔던 한국분들은 특유의 향 때문에 당황해했다. 나에게는 익숙한 향들도 있었다. 같이 가셨던 분들도 가이드 선생님 덕분에 당황하지 않고 맛있게 잘 먹을 수 있었다고 (향신료 강한 음식이 나왔다면 못 먹었을 거라고) 했다.




Canon | Canon EOS Hi | 1/30sec | F/4.5 | 18.0mm | ISO-125


단체석으로 이동.

미리 가이드 선생님을 통해서 야오야오 훠구 레스토랑에 점심을 예약해둔 터라 식당에 도착하니 음식이 속속 서빙되었다.

정말~~ 넓은 곳으로 배정이 되어서 도통 넓은 식탁 적응되지 않았다. ^^; 너무 넓어서!




Canon | Canon EOS Hi | 1/50sec | F/4.5 | 29.0mm | ISO-200

Canon | Canon EOS Hi | 1/40sec | F/4.5 | 24.0mm | ISO-800


식전에 먹기 좋은 국 요리였는데, 약간 걸쭉한 국이었다. 미역 같은 재료가 있었고, 한 그릇에 전복 한 마리인가? 통째로 들어있었다. 나는 맛있게 먹었다. 약간 고수 향은 났다. 못 드시는 분도 계셨지만 나에게 이 정도 고수 향은 괜찮았다.




Canon | Canon EOS Hi | 1/40sec | F/4.5 | 24.0mm | ISO-1000


토마토 달걀 수프, 맛있었다. 한국에서는 토마토를 요리로 잘 활용하지는 않지만, 중국에서는 토마토랑 달걀을 이용해서 아침에 뜨끈한 국처럼 먹는다. 




Canon | Canon EOS Hi | 1/40sec | F/4.5 | 24.0mm | ISO-1000


게를 채소와 함께 볶아낸 요리도 먹기가 불편했던 것을 제외하면 맛이 좋았다. 너무 느끼하지도 않았고.




Canon | Canon EOS Hi | 1/30sec | F/4.5 | 24.0mm | ISO-800


초록색 만두는 고등어 만두다. 만두에 들어간 여러 재료 중에서 고기를 고등어 생선을 이용해서 만들었다. 전혀 비리지 않았고 고소했다. 생선 살이어서 무척 부드러웠고.


왼쪽에 있는 김치는 원래 이 식당에서 나오진 않는 메뉴다. 가이드 선생님께서 김치를 미리 구매하셔서 식당 주인분께 이야기해 메뉴로 같이 나왔다! 식사할 때 김치를 그리워하는 한국인들에게 완전 센스만점!




Canon | Canon EOS Hi | 1/50sec | F/4.5 | 35.0mm | ISO-1000


Canon | Canon EOS Hi | 1/100sec | F/5.6 | 55.0mm | ISO-2500


해산물 요리뿐만 아니라 북경 오리도 먹겠다고 만장일치로 북경 오리도 주문했다. 오리를 통으로 구워서 손님들 앞에서 얇게 썰어낸다. 그리고 그것을 접시에 담아서 제공하는데, 얇게 썰어내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Canon | Canon EOS Hi | 1/40sec | F/4.5 | 24.0mm | ISO-800

Canon | Canon EOS Hi | 1/40sec | F/4.5 | 24.0mm | ISO-640


껍질 윤기가.. 정말 대박. 저 껍질이 정말 촉촉해 보였지만 실제 전혀 다른 식감이었다. 정말 바삭바삭하고 고소한 맛이었다. 그런데 속살은 촉촉했다. 말 맛있었다. 북경에 가보지는 못했지만 이런 게 북경 오리구나~ 라고 알게 된 순간이었다. 북경 오리는 그냥 먹어도 좋다. 하지만 따로 먹는 방법이 있었다. 왼쪽에 보이는 얇은 피에 원하는 소스와 북경 오리 살코기 그리고 채소를 쌈 싸듯이 먹는다.




Canon | Canon EOS Hi | 1/40sec | F/4.5 | 24.0mm | ISO-800


Canon | Canon EOS Hi | 1/30sec | F/4.5 | 24.0mm | ISO-800


Canon | Canon EOS Hi | 1/40sec | F/4.5 | 24.0mm | ISO-640


채소와 쭈꾸미? 작은 갑각류와 함께 볶아서 양념한 요리다. 반찬으로 먹기 좋았다!


워낙 큰 테이블이어서 먹고 싶은 음식이 있다면 유리회전판을 빙빙 돌려야 했다. 상대방과 내가 원하는 방향이 다르면 기다려야 했다. 사실 그리 익숙하지 않은 방식이다. ^^;;





Canon | Canon EOS Hi | 1/40sec | F/4.5 | 24.0mm | ISO-800


가리비구이. 가리비 위에 마늘과 각종 양념이 덮여서 잘 구워진 가리비구이였다. 약간 짠맛이었지만, 그냥 먹으면 짜고 밥반찬으로 먹으면 딱 좋았다.





Canon | Canon EOS Hi | 1/40sec | F/4.5 | 24.0mm | ISO-800


무슨 생선인지는 모르겠으나, 살코기 많~~은 생선을 간장양념에 잘 구워냈다. 간장 양념에 뜨거운 기름을 끼얹어서 조리한 것 같다. 고소한 살코기가 많으니 맛있게 잘 먹었다.




Canon | Canon EOS Hi | 1/30sec | F/4.5 | 18.0mm | ISO-250


이것이 중국식 간장게장!

양념은 간장에 재웠지만, 짠맛은 거의 없었고, 첫맛보다 뒷맛이 매콤한 것이 특징이었다. 게를 이용해서 재운 방식으로 요리를 하는 곳이 중국 전역에서 행해지는 것은 아니다. 간장게장을 무척 좋아하는 나는 반가운 음식이었다. 그런데 진짜 매웠다. 고추장처럼 화끈하게 매운 게 아니라 후추처럼 톡톡 쏘듯이 맵다. 그리고 먹다 보면 혀에 약간 특이한 느낌이 든다 싶을 정도로 맵다. 이 매운 주범은 중국식 고추가 들었는데 그 고추 이름은 까먹었다게의 속살은 쫄깃한 것이 특징이었다.





Canon | Canon EOS Hi | 1/30sec | F/4.5 | 18.0mm | ISO-500


샐러드~!




Canon | Canon EOS Hi | 1/40sec | F/4.5 | 18.0mm | ISO-800


북경오리 먹느라 인기가 없었던 족발




Canon | Canon EOS Hi | 1/30sec | F/4.5 | 18.0mm | ISO-250


파파야 샐러드




Canon | Canon EOS Hi | 1/40sec | F/4.5 | 18.0mm | ISO-200


삶은 새우




Canon | Canon EOS Hi | 1/40sec | F/4.5 | 18.0mm | ISO-500


삶아낸 조개




Canon | Canon EOS Hi | 1/30sec | F/4.5 | 18.0mm | ISO-320


삶은 소라 고동




Canon | Canon EOS Hi | 1/40sec | F/4.5 | 24.0mm | ISO-800

Canon | Canon EOS Hi | 1/40sec | F/4.5 | 24.0mm | ISO-800


열심히 먹었는데도 워낙 음식들이 많았다. 다들 배가 불러서 더 먹지 못했다. 남은 음식을 싸갈 수 있는지 식당에 물어봤는데, 괜찮다고 해서 원하는 만큼 이렇게 덜어갈 수 있도록 플라스틱 용기를 제공했다. 




Canon | Canon EOS Hi | 1/25sec | F/4.5 | 24.0mm | ISO-3200


맛있게 식사를 하고 식당을 나가던 길에 만난 제단. 

중화권에서는 삶 깊숙이, 개인의 종교나 조상들의 모심을 극진히 하고 있다는 것을 많이 느낄 수 있다. 이 제단이 종교 때문인지 조상 떄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식당 입구에 설치되어있었다. 돈이 올려진 것을 보면 손님들이 예를 갖추고 돈을 올려둔 것이 아닌가 싶다.


배부르고 즐겁고 맛있게 식사를 마치고 다음 장소로 이동했다. 든든한 식사 덕분에 추운 1월의 칭다오 여행에서 지치지 않을 수 있었다.




----- 중국 야오야오 훠궈 레스토랑 瑶瑶火锅 -----

- 주소 : 17 Yanji Rd,Shibei, Qingdao, Shandong (巿北区延吉路17号)  지도 보기

- 연락처 : +86 532 8362 1877





이전 글 더 보기



참고. 일부 게시물에는 제휴 링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 식재료도 풍부하고 먹을거리도 엄청 많아 보여요. 북경오리 맛있겠어요 쓰읍~ ㅋㅋ

  • 青岛市市北区延吉路17号

  • 번데기... 옆에......... 매미....... 같은....... 데요.......
    매미 유충....

    앞발의 까실까실한 털이 입안에 계속 뒹구는 아주 아주................................ 혐오스러운 맛이었어요........
    시험삼아라도 먹지 마세요...............................

  • 西红柿炒鸡蛋 토마토계란볶음, 물을 좀 부어서 국을 만들기도 합니다.
    중국 와서 생활하는 한국 사람들이 가장 먼저 만들어보는 중국요리라고 하네요. ㅎㅎ
    저도 만들 수 있어요. (잘한다고는 못하고 ㅋㅋ)

    계란 스크럼블 + 썰어둔 토마토, 휘휘 저어주면 끝이에요. ㅋㅋ

  • 가리비 밑에 있는거, 광어 같아요.

  • 조개볶음(바지락), 이거 산동 해안지방에서 엄청 먹어요. 맥주 안주로 (캬....) 죽여줍니다.

    제가 처음 서울 가서 '해물볶음밥'을 시켰는데, 세상에나.. 오징어볶음밥이지 뭡니까.
    오징어가 해물이냐! 따지고 싶었지만, 촌놈 진상짓한단 소리 들을까봐 아무 말 못했던 기억이 나네요.
    제가 섬출신이라, 어지간한 해물은 해물로 쳐주지 않거든요. 오징어, 바지락, 뭐.. 이런 일반적인, 그러니까 싼 해물 ㅋㅋ
    그런데, 칭다오에 살면서 바지락이 이렇게 맛있는 '해물'이었구나.. 를 알게 되었죠.

    기름 좀 넉넉히 두르고 난 후에 잘 씻은 바지락 넣고 그냥 볶아내기만 하면 되요.
    조개만 있으면 너무 심심하니까 대파 좀 썰어넣고, 취향에 따라 청양고추 좀 썰어넣어도 좋구요. 딱 여기까지만 넣어도 훌륭한 접대 요리가 되요. 진~ 짜 맛있어요.

    지금은 제가 광저우에 있는데 여기도 바지락 처럼 생긴 조개가 있긴 한데, 껍데기가 너무 두껍고 맛도 없어요.
    자~ 꾸 생각나요. 바지락볶음... ㅠㅠㅠㅠㅠㅠ....

    이거, 칭다오에서는 '炒GA LA(차오 가-ㄹ라)라고 하는데요, 사전을 아무리 찾아도 안나오는거에요.
    알고 봤더니, 보통화로 하면 GE LI(거-ㄹ리), GALA는 산동 사투리였어요. ㅋㅋㅋ
    좀 배웠다는 사람들도 보통화가 뭔지 모르더라구요. ㅋㅋㅋ
    반대로 제가 사전에서 '조개'를 찾아서 (GE LI) 보여줬더니, '아마도' 맞을거라더군요. ㅎㅎㅎ


    ---- 횡설수설 ----


티스토리 툴바